유부녀(인옥)의 몸부림 - 단편 > 야설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 명품레플리카쇼핑
  • 밤문화탐방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지넷의 접속주소는 bo-zi.net 에서 언제든 확인가능하십니다. 광고문의 카카오톡 : bozinet

야설

유부녀 유부녀(인옥)의 몸부림 - 단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78,121회 작성일 20-08-25 13:03

본문

유부녀의 몸부림



좋았던 부부관계도 자신의 잘못으로 빛더미에 올라서자 남편은 매일 짜증만 낼뿐 저물어 가는 자신을 거들터 보지안는것이 야속하게만 여겨 졌다.

한번만..한번만...해주길 기다렸으나..남편은 인옥의 맘을 알아주질 못했다.

(이렇게 살바에야...그냥 이혼?...)

인옥의 날씬한 몸매와 아직 풍만한 엉덩이는 무르익은 보지는 밤마다 안타까워 자위를한적이 한두번이 아니였다.

전에 살던 집은 자신이 저지른 일로인하여 빛에 넘어가고 지금사는 집으로 세를얻어 이사한지도 벌써 8개월이 넘었지만 이곳으로 온후론 남편은 더욱 짜증이 심해져 가까이 가는것 조차도 눈치를 바야 했다.

이제 이해도 다가는 가을이다보니 왠지 쓸쓸한 마음이 들어 거울앞에 앉아 자신을 유심히 들여다 보았다.

나이43살인데도 주위에선 항상 30대같다며 부러워 했으나 집안에서의 자신은 과부와 같은생활이 너무도 안타까웠다.

인옥은 곱게 화장을하며 거울에비친 자신의 모습이 아직도 예뻐보이고 기품이 있어 보였다

오늘따라 인옥은 거울에 자신을 비쳐보며 지난 남편과의 애뜻한 사랑이 그리워 졌다.

두아이의 엄마로서 한남자의 아내로 별탈없이 잘살아왔는데 요즘들어 남자가 그리워져 밤마다 남몰래 몸을 꼬우곤 하였다.

(그래도 아이들이 있으니...참고......)

인옥은 벌떡 일어나 집안청소를 대충 끝내고 다른날과 달리 오늘은 옆이무릅까지 터진 검정치마와 검은망사브라우스를입고 거울에 자신을 비쳐보았다.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이 너무도 섹시함에 입가에 미소를띠우고 부라자를안찬 젓무덤이 검은 브라우스속에 희미하게 비치는자신의 젓꼭지가 너무도 섹시해 보였다.

인옥은 자신의 모습에 미소를머금고 창박을 보니 집앞이 지져분하여 청소를해야 겠다는생각이 들었다

현관문을열고 빗자루을 찾아들고선 작은 마당이지만 이곳저곳을 쓸어 깨끗이 청소를하고 있었다.

집앞 카센타에서 날라들어 언제나 자주 지저분해져 하루에도 몇번씩 치워야만했다.

집을들어 갈려면 카센타를지나 카센타 건물 옆으로 돌아가야만했다.

뒤에있는 인옥이 사는집보다 건물이 높아 햇빛이 안들어와 항상 집안이 어두워 전기를 켜놓고 살아가야만 하였다

카센타에는 항상 사람이 북적거렸고 카센타에온 손님들은 언제나 인옥이 사는집을 한번쯤은 기웃거렸다.

인옥이 마당을쓸며 움직일때마다 검정치마가날려 하얀고 이쁜다리가 드러나 너무도 섹시했다.

인옥이 허리를굽혀 움직일때 마다 유방은 출렁이였다..

카센타에 온 손님두명이 넑을일고 인옥의 그런 모습을 바라보며 서있었다.

그러자 카센타 사장이 다가와 낮즈막한 말로

"멀그렇게 보고 있어?...차 다고쳤으니 집에나들 가시지..."

"와...저아줌마 죽인다....혼자사는 여자인가??"

"주인있는 몸이니가 신경꺼라...빨리들 안가!!"

인옥은 마당을 다 치우고 집안으로 들어 왔다.

손을딱고 쉬려고 방에들어가 침대에 누웠다.

침대에누워 눈을감으니 옛일들이 스쳐지나갔다.

예전엔 남편과의 잠자리를 같이 하던 침대였으나 이제는 남편혼자서 쓰는침대였다.

인옥은 등에 무언가 딱딱한게 느껴져 일어나 이불을 들추니 책이 한권있었다.

무심코 별첬는데 " 허걱...억" (어머머...이이가..)책속에는 섹스 모델들의 나체와 성관계를하는 사진으로 가득하다.

인옥은 한장두장 넘겨 가다 자신의 얼굴이 빨게지고 가슴이 두근거림을 느꼈다.

(아.....이런책을..보고도.. 흥분이.. 돼.....아...)

인옥은 책을넘기다 옷장으로가 언젠가 남편이 사다준 인조자지를거내 침대에 다시업드려 책을 보았다.

너무도 크고 싱싱한 자지가 보지에 박혀있는모습은 인옥을 달구기에 충분하엿다.

인옥은 바지안 펜티속에 손을넣어 자신의 보지둔턱을 쓸어 주다 보지물이 헝건히 흐르고 있음을 알고 털을 헤치고 구멍에 손가락을 찔러 보았다.

"아.....이럴수가.....짜릿해..아..."

인옥은 손을빼고 펜티를벗어 세탁기에 넣었다.



엎드린채로 엉덩이를 치켜 들고 치마속으로 인조자지를 가져가 흐르는 보지물에 적셔 보지구멍에 넣었다.

인조자지는 미끄러지듯 보지속으로 "쑤..욱" 파고 들어 갔다.

"아..앙......이렇게 짜릿할수가...아...앙..."

인옥이 자동 스위치를 켰자 보지속에서 꿈뜰대며 인옥의 보지속을 휘저어대기 시작하였다....

"아앙...엄마야.....나어떻게....아앙...이렇게 빨리 ...헉헉..."

인옥은 인조자지를 뺏다 박았다를 반복하며 책에서본 크고 꿀은자지가 자신의 보지 구멍에 박혔다 상상을하며

울부짖었다.

"아...앙...자기야...너무커...아앙...못박겠어...아앙....좀더 빡빡...응...아..."

인옥은 자세를바꾸워 똑바로 누워 치마를위로 올리고 인조자지를 사타구니 보지구멍에 박았다..

"아...이렇게 좋을수가.....아앙....학학학...."

인옥이 하얀 긴다리를 오므려 가랭이사이 보지구멍에 박힌 인조자지를 허벅지와 보지구멍를 오므려 조이며

침대위를 구르며 몸부림쳐 대었다.

"아....앙...앙...너무좋아...깊이 박박 박아줘...아...앙..앙.."

"계세요?..."

"아....이를어째...나..나올라...해...아앙....헉헉헉....아..."

인옥은 흥분과 황홀함에 젓어 밖에서 부르는 그소리를 못듣고 자위에만 열중하엿다.

"계세요..?"

인옥은 인조자지가 보지속에서 마구 요동을치며 보지벽를 끌어 오르가즘에 도달즈음..박에서 부르는소리가 난거

같아 인옥은 기겁을하고 치마를내리고 조용히 누워 헐덕이는 숨을 가다듬고 일어나 현관으로 나갔다.

"누구세요?"

"저....앞에 카센타 주인 인데요.."

"네..잠깐만요.."

인옥은 현관문을 열어주었다.

"수도요금이 나와서요..."

"네...얼마나 돼나요?"

"아직 안나눠봐서 모르겠는데요.."

"그럼들어와서 나눠 봐요..."

"네..."

카센타의 수도계량기를 같이쓰는관계로 매월한번씩은 통상 있는일이였다.

30대초반의 카센타사장은 현관안으로 들어와 현관턱에 쪼그려 안자 고지서를 바닥에 놓고 계산기를달라해서 인옥은 계산기를가져와 마주 앉아 건네주고 고지서를 들여다보며 카센타 사장이 계산하는거를 보고 잇었다.

오래전에 지은집이라 현관턱이 높아 카센타주인이 쪼그리고 안은자세가 책상앞에 안은거와 같았고 인옥은 책상위에 안은거 같았다

계산이 끝나자 카센타 사장은 인옥은 올려다 보며

"전번달 요금은 안계셔서 제가 다냈으니가 이번달거와 같이 계산할게요."

"그렇게 하세요..."

"잠깐만요....다시계산해 볼게요.."

카센타사장은 인옥을 치겨보고 바닥의 고지서를 다시보려 하다 인옥의 다리사이 무언가가 보였다.

"허걱.....헉??"

카센타사장은 고지서를 고개숙여 보는척하면서 스쳐가며 보였던 무언가를 다시보았다.

"헉.......아......."

인옥이 치마를 다리사이에모아 앉자있엇으나 치마밑이 늘어지면서 팬티도 안입은 인옥의 무성한 검은숲의보지가 카센타 사장눈앞에 있는것이 아닌가.

카센타사장은 자기앞에 정면으로 그것도 아주가까이 시커먼 털이 무성한 인옥의 보지를보고 놀라 머뭇거렸다.

인옥은 자기의 보지를 카센타사장에게 보여주고 있다는 생각은 꿈에도 생각못하고 머뭇거리는사장에게 말을햇다.

"사장님 계산안하세요?저희거 얼마나돼죠?"

카센타사장은 인옥의 보지에 시선을 멈추고 숨이 멈출거만 같았다.

항상 보아도 잘빠진 몸매에 귀티가나는모습, 걸을때마다 통통팅기는엉덩이 마누라에 비하면 10년은 위였지만

30대중반으로박에 안보이는 인옥의 모습에 언제나 보는것만으로도 즐거워던 그였다.

인옥의 물음에 아무대구도 못하고 인옥의다리사이 보지에 시선이 박혀 꼼짝할수 없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문의 : KakaoTalk ID : bozinet
보지넷의 모든 컨텐츠는 Costa Rica 법령의 규제를 받고 있습니다. 컨텐츠의 저작권이나 프레임,기타 광고상담은 메일 및 카카오톡으로 문의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